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월드컵]드디어 마지막 3차전. 16강 티켓 놓고 마지막 승부

  • 恒丰娱乐官方手机版
  • 2019-09-24
  • 97人已阅读
简介손흥민과크로스화력·자존심대결도기대드디어마지막3차전이다.2018러시아월드컵에출전중인한국대표팀의F조조별리그마지막경기가27일오후11시(
손흥민과 크로스 화력·자존심 대결도 기대드디어 마지막 3차전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대표팀의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카잔 아레나에서 펼쳐진다.이날 열리는 독일과의 3차전은 양팀 모두에게 16강 진출이 걸린 경기여서 피 튀기는 혈전이 예상된다. 특히 양팀의 16강행 티켓 쟁탈전 속에 벌여질 손흥민과 토니 크로스의 양팀 에이스간 화력 및 자존심 대결은 이날 경기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물론 이날 승부의 추는 독일로 한참 기운다는 것이 객관적인 평가다. 선수 개개인의 능력뿐 아니라 조직력, 팀의 레벨 등 까지 모든 객관적인 전력은 비교가 안 될 정도다. 한국이 16강에 오르기 위해 필요한 두 골 차 승리에 대해 외국 베팅업체들도 후한 점수를 주지 않고 있다. 한국의 2대0 승리 보다 오히려 독일의 7대0 승리에 대한 확률을 더 높게 점치고 있는 실정이다.실제 32개 팀이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기 시작한 1998년부터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2패를 안은 팀이 16강에 오른 적은 한 번도 없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2패를 기록한 8개 팀은 이미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마지막 한국 대표팀만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있다. 한국 대표팀이 27일 열리는 마지막 3차전에서 독일을 2점 차로 이기고, 스웨덴이 멕시코에 지면 16강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그렇다고 해서 이날 독일전 승리가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다. 이번 월드컵 1, 2차전에서 보여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의 전력은 월드컵 전에 알려진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다운 모습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 대표팀은 1차전 스웨덴전에서 보였던 무기력한 경기와는 달리 멕시코와의 2차전에선 한층 나아진 모습과 투지를 보여줘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경기 결과 못지않은 이날 관심사는 양팀의 에이스인 손흥민과 크로스의 자존심 대결이다. 이들은 둘 다 각각 2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득점에 성공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손흥민은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1대2로 따라가는 만회골 터트려 한국의 ‘이번 대회 무득점 굴욕’ 부담과 비난에서 벗어나게 했고, 자신의 ‘골 갈증’도 해소했다. 한결 가벼워진 몸과 마음으로 3차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크로스 역시 스웨덴과의 2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극장골을 터트리며 독일에 극적인 2대1 승리를 안겼다.객관적인 전력상으로의 절대 약세에도 불구하고 한국 대표팀이 의외의 결과를 만들어 낼 수도 있다는 기대감을 가지게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이호준 기자 hoper@msnet.co.krⓒ매일신문 - www.imaeil.com

기사제공 매일신문

, 1, 0, 8);

文章评论

Top